선배방에 들렀다가 너무도 와닿는 글이이기에 퍼왔다네

 

 

이보게 친구!!........!

이보게 친구!!
우리 늙으면 이리 살세.
자식들 모두 키워놓고
가고 싶은 곳 여행이나 하면서 살아가세.
주머니에 돈은 가지고 있어야 할걸세.
자식은 우리에게 노년보험도 아니고
빚 받을 상대도 아니라네.
그러니 돈은 우리가 가지고 있어야 할걸세.

이보게 친구!!
젊음을 불살라 지금껏 지켰던
직장도, 하는 사업도
우릴 자부심으로 가득차게 하지않을 것이네.
이미 자네에게 평생직장이란...
가정 뿐이라는것을 깨달을것이니 말이네.

이보게 친구!!
지금 조금 힘이 든다고 너무 위축되지 말게나.
자네만 그러는 것이 아니고
대부분의 서민들이 고달프고 어렵다네.
통장에 남아도는 돈 쏙~쏙 빼서 쓰는 사람 말고는
힘들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그러니 우리 용기를 가지고 오늘을 살세.

정치하는 사람들과 연류한 기업인들
몇십억,몇백억이 누구집 강아지 이름처럼
취급하는 메스컴이 가끔은
눈을 따끔거리게 하는 것 사실이지만
그래도 우린 복으로 생각하세.
검은돈 탐내지 않을 수 있는 자리에 있으니
그런 죄는 짓지 않고 살고있으니 말일세.

이보게 친구!!
사람은 자기 주어진 복대로 살아간다네.
우리 누굴 부러워도 하지 말고
세상을 원망도 하지 말고
우리에게 주어진 복대로 더 나은
내일을 위해서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살세.
혹여라도 누구에게 상처 받은 일이 있다면
전생에 그 사람에게 자네가 빚을 많이 진 모양이니
전생의 빚 하나 갚았다고 생각하소.

그리고 우리 서로 건강하게 살세.
아프면 서러우니 아프지 말고 건강하세.
긴병에 효자없다고 아직 젊을 때...
보험이라도 많이 들어두게.
보험든 부모는 병원에서도
자식들이 귀잖아 하지 않는다 하지않던가?...
우리 늙어 자식들에게 짐덩어리는 되지 말세...

아프지 말아야 우리 오래오래 친구할 것 아닌가?...
나 홀로 두고 자네 먼저 갈 생각은 추어도 말게나!!!
혹여라도 그런생각 조금이라도 한다면...
나... 자네가 살고 있는 쪽 하늘로는
다시는 고개도 돌리지 않을걸세.

이보게 친구!!
봄이 오고 있네... 아니,벌써 와 있네.
개나리꽃 활짝 핀 들길로 나가서
저토록 파아란 하늘을, 싱그러운 바람을
자네랑 함께 느끼고 싶어지네 그려...
둘이서 어깨동무하고 한없이 걷고 싶네.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잘 지내길 비네.
그리고,긴 편지 읽어 주어서 고맙네!... 내 친구!!!

[옮김].............^^*

5월5일 전국 동창회 한번 하세 그리움을 가슴에만 묻어두지말고..........